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송수정이 읽는 '이광웅의 수선화'[#63]

교양·라이프시 읽는 토요일 2016년 08월 19일 13:55 위준영
[한겨레 토요판] 송수정의 수선화

수선화 / 이광웅
 
내 생애에서의 영원이란
그 해 봄
내게 머나먼 압록의 강물같이나 바라뵈던 복직이
명절같이나 찾아와
떠나야 했던 교직에 또 몸담아 살면서
귀여운 소년 소녀들에게 평화로이 우리 국어를 가르치던
그 학교
그 교정
그 화단 가운데
수선화 피인
갠 날이다.

수선화같이
혀끝으로 봄을 핥으려는
꼭이나 수선화의 생리를 지니인 사람을 흠모하기 비롯한
그 해 봄
그 갠 날이다.
내 생애에서의 영원이란
달리 마련이나 있을 것이 아니어서…….

빈 운동장 끝
그 해 봄
바람 많아 섧게도 꽃대 흔들려쌓는
한결 감옥에서 그리울, 한결 지옥에서 새로울…….

수선화 피인 갠 날이다.

● 제작진
기획: 박유리, 제작: 한겨레TV, 낭송: 송수정, 영상편집: 위준영, 
영상: 이경주
프로그램 공지사항
매주 토요일 한겨레신문 토요판에서 만나는 시인의 시 낭송 프로그램.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시 읽는 토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