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김중혁이 읽는 '황지우의 신림동 바닥에서'[#74]

교양·라이프시 읽는 토요일 2016년 10월 7일 18:16 윤지은
[한겨레 토요판] 김중혁의 신림동 바닥에서

신림동 바닥에서 / 황지우

내 실업의 대낮에 시장바닥을 어슬렁거리면,
그러나 아직, 나는 아직, 바닥에 이르려면 아직 , 멀었구나.
까마득하게 멀었구나.
나는 탄식한다.
아, 솔직히 말하겠다. 까마득하게 멀리 보인다.
까마득하게 멀리 있는 것이 보인다. 내 발 바로 아래에 놓인.
비닐 보자기 위에 널퍼덕하게 깔아 놓은,
저 냉이, 씀바귀, 쑥, 돌갓, 느릅나무 따위들이여,
그리고 그 옆의, 마찬가지로 널퍼덕하게 깔아 놓은,
저 멸치, 미역, 파래, 청강, 김가루, 노가리 등이여,
그리고 또 그 옆의, 마찬가지로 널퍼덕하게 깔아 놓고 앉아서,
스테인레스 칼로 홍합을 까고 있는,
혹은 바지락 하나하나를 까고 있는,
혹은 감자 껍질을 벗겨 물 속에 넣고 있는,
바로 내 발 아래에 있는, 짓뭉개져 있는,
저 머나먼 추운 바닥이여.
나의 어머님이시여.

● 제작진
기획: 박유리, 제작: 한겨레TV, 낭송: 김중혁, 영상편집: 윤지은, 영상 : 이경주
프로그램 공지사항
매주 토요일 한겨레신문 토요판에서 만나는 시인의 시 낭송 프로그램.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시 읽는 토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