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싱크탱크 출범과 ‘문재인 대세론’ [더정치 #17]

시사·보도한겨레 ‘더 정치’ 2016년 10월 12일 17:09 정주용

싱크탱크 ‘국민성장’ 출범과 야권 대선 구도에 미치는 영향


문재인 전 더불어 민주당 대표가 6일 정책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의 창립준비 심포지엄을 열었습니다. 이날 심포지움에 700여명에 가까운 사람이 몰리고, 싱크탱크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교수만 500여명이 넘었습니다.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하는 분위기로 ‘문재인 대세론’에 불을 지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문재인 대표는 ‘국민성장’을 기치로 정권교체가 아니라 경제교체를 주장했습니다. 중도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더정치 17회에서는 문재인 싱크탱크 출범의 의미, 싱크탱크에 참여한 문재인의 사람들, 문재인 대세론이 극복해야 할 것, 야권 대선구도에 미칠 영향 등을 다각도로 분석했습니다.


○ 제작진

진행: 김태규, 출연: 성한용 황준범

타이틀: 문석진 윤지은, 기술: 박성영

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연출: 정주용, 박종찬


○ 팟캐스트(오디오 버전 제공)

아이튠즈: https://goo.gl/mLkQF5

팟빵채널: http://www.podbbang.com/ch/10714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성한용, 김의겸 김태규 기자가 진행하는 정치 진단과 논평 프로그램. 2016년 6월8일 시즌 2 시작.
‘나만 살겠다’는 박근혜의 ‘치킨...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92/247/113x63.crop.jpg정주용 피디파렴치한 대통령, 국민 없는 ‘대...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895/245/113x63.crop.jpg정주용 피디천정배 “박근혜 폭정, 직무정지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937/244/113x63.crop.jpg정주용 피디노회찬, ‘확신범 박근혜’와 질서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776/243/113x63.crop.jpg정주용 피디박근혜, ‘퇴진의 조건’ [더 정치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86/242/113x63.crop.jpg정주용 피디‘최순실 쓰나미’, #박근혜 수사는...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21/241/113x63.crop.jpg정주용 피디‘최순실 비선 대통령’, 나라꼴이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249/240/113x63.crop.jpg정주용 피디‘회고록 파문’, 색깔론은 망한다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87/239/113x63.crop.jpg정주용 피디싱크탱크 출범과 ‘문재인 대세론’...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414/238/113x63.crop.jpg정주용 피디‘맨입 회군’…새누리, 최순실 2차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459/237/113x63.crop.jpg정주용 피디국회 파업…꼭꼭 숨겨라, 최순실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512/236/113x63.crop.jpg정주용 피디반기문, 강점도 약점도 ‘친박’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585/235/113x63.crop.jpg정주용 피디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한겨레 '더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