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댓글 0조회 수 4072추천 수 0

드레스덴 연설문. 전세계인 앞에서 대통령이 대한 민국을 대표해서 발표하는 연설문이 고등학생이 사회 시간에 제출하는 연설문 숙제 보다도 못하니 의아하며 최소한 말이라도 다듬어서 최종적으로 전달해줘야 하는 것 아닐까요. 연설문은 기사와는 달리 일단 발표하면 주워담을 수 없으니까요.  아래는 내가 다듬어본 연설문입니다. 청와대 연설문 비서관이 최소한 최종 수정도 하지 않은 것인지 나같은 일개 국민이 연설문을 작성 또는 수정해도 이보다는 나은 것 같습니다. 비문이 난무하고 문법이 틀리고 어휘의 부적절한 선택들이 어떻게 나름 괜잖다는 "드레스덴 연설문" 이라고 불리는 지 이해가 안갑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이 비문이자 완성되지 않은 연설문을 그대로 읽어버렸다는 것입니다.  

 

2차 대전의 폐허를 극복하고 라인강의 기적을 이룬 독일의 기적을 한국에서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하셨습니다.

-> 2차 대전의 폐허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라인강의 기적을 이루어 낸 독일의 성공을 한국에서도 재연할 수 있다고 생각하셨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평화통일의 기반을 만들기 위해 북한 당국에게 세가지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 저는 이 자리에서 평화통일의 초석을 다지고자 북한 당국에게 세가지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첫째,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부터 해결해 가야 합니다.

-> 첫째,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차원의 문제부터 해결해 나아가야 합니다.

 

내년이면 헤어진지 70년입니다.

-> 내년은 남북한의 가족들이 헤어진지 70년이 되는 해입니다.

 

평생 아들 딸의 손이라도 한번 잡아보고 가족들의 안부라도 확인할 수 있기를 간절히 원하면서 기다리다가 작년에만 한국에서 3천8백여 명의 이산가족이 돌아가셨습니다.

->단 한번 만이라도 헤어져있는 아들 딸의 손을 잡아보고 가족들의 안부라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기다리가 돌아가신 분들이 작년에만 한국에서 3,800여 명이 넘었습니다.

 

이것은 북한 측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주는 일이기도 합니다.

->영어나 독일어에 限을 정확히 설명하는 단어는 없습니다. 단순 한국적 표현이며 소원(Wish) 정도로밖에 해석 할 수 없으며 이는 한의 정확한 표현이 될 수 없음.

 

한국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한측과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 한국은 이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북한측과 협의를 추진할 것입니다.

 

북한이 핵을 버리는 결단을 한다면

 

우리는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발전시켜 북한의 안보 우려도 다룰 수 있는 동북아 다자안보협의체를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 우리는 북한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안보와 관련된 문제를 다룰 수 있는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을 발전시키고, 나아가 동북아 다자안보협의체 구성을 추진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은 주변국과 조화롭고 국제사회로부터 환영받으며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통일을 추진하고자 합니다.

 

-> 한국은 주변국들과의 조화와  질서에 호응하며,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통일, 그리고 국제사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통일을 추진하고자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5 [교육정보]사회복지사2급&보육교사2급/학위취득(산업기사,기사,편입 등)   ??? 2016.11.02 3911
» 드레스덴 연설문 진짜 최순실 작품인가????   sucidal 2016.10.31 4072
203 손오공과 박근혜   egreen77 2016.10.27 3872
202 국민신문고 1AA-0807-054740 국민신문고 감사 사건 청와대 비서실 처리...   cjstkdwlfir 2016.10.26 3901
201 최순실 이움직였던 비서실이 처리한 국민신문고 감사 사껀...   cjstkdwlfir 2016.10.26 3623
200 416기억저장소 사이트 접속이 안되요.   goodsaera 2016.10.25 3451
199 파파이스 유기 동물 관련   djshinabro 2016.10.12 4190
198 청년희망재단, 노동부장관, 노동계대표, 전경련 = 노동개악  fileimage sason409 2016.10.07 3827
197 미래를 보는 방법?   cjstkdwlfir 2016.10.06 3925
196 내년 대선에서 또 당할 것인가?   sucidal 2016.10.04 4072
195 국회의원님들 생각 이건 주고 이건 받자?   cjstkdwlfir 2016.09.30 4156
194 국가는 기관마다 일어 날수 있는일에 대하여 처리 하는 매뉴얼이 있다?   cjstkdwlfir 2016.09.29 4416
193 국토교통부는 기초생홯 수급자를 을리지마세요!  fileimage bakjees 2016.09.28 4319
192 파파이스 진행자 김어준에 대한 불만   gideabang 2016.09.17 5229
191 정부의 역활 정말 이래도 돼는가?   cjstkdwlfir 2016.09.16 4530
190 파파이스를 통해서 프로젝트 부 진행상황 좀 알려주세요!!   닐스 2016.09.10 5278
189 대통령의 국정운영법   kmg1376 2016.09.05 4336
188 연좌제인가 ? 연좌제 아닌가?   ggaby78 2016.08.29 4243
187 미사현상에 대한 선관위 답변   sucidal 2016.08.25 4594
186 역사 후퇴시킨 '노무현 탄핵 3.12표결' 찬성 195명중 추미애 있다!   robinsgarden 2016.08.20 520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 1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