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오수진이 읽는 '신달자의 겨울 초대장' [#82]

교양·라이프시 읽는 토요일 2016년 11월 25일 18:34 윤지은
[한겨레 토요판] 오수진의 겨울 초대장

겨울 초대장 / 신달자

당신을 초대한다
오늘은 눈이 내릴지 모른다
이런 겨울 아침에 나는 물을 끓인다
당신을 위해서
어둠은 이미 보이지 않는다
내 힘이 비록 약하여
거듭 절망했지만
언젠가 어둠은 거두어지게 된다
밝고 빛나는 음악이 있는 곳에서
당신을 초대한다
가장 안락한 의자와 따뜻한 차와
그리고 음악과 내가 있다
바로 당신은 다시 보이기를 바라며
어둠을 이기고 나온 나를 맨살로 품으리라
지금은 아침 눈이 내릴 것 같은
이 겨울 아침에 초인종 소리를 듣는다
눈이 내린다
눈송이는 큰 벚꽃잎처럼
춤추며 내린다 내뜰 안에 가득히
당신과 나 사이에 가득히
온누리에 가득히
나는 모든 것을 용서한다
그리고 새롭게 창을 연다
함박눈이 내리는 식탁 위에
뜨거운 차를 분배하고
당신이 누른 초인종 소리에
나는 답 한다
어서 오세요
이 겨울의 잔치상에

● 제작진
기획: 박유리, 제작: 한겨레TV, 낭송: 오수진, 영상편집: 윤지은, 
사진: 강재훈 김건수 김봉규 김성광 김정효 김종근 김태형 신소영 이정아
프로그램 공지사항
매주 토요일 한겨레신문 토요판에서 만나는 시인의 시 낭송 프로그램.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시 읽는 토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