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모창가수는 내 인생의 로또였다”

●〈한겨레TV〉 유튜브 채널 구독하기 -https://goo.gl/vYg2yI

엘리베이터 문을 열고 나오는데 누가 봐도 ‘그들’이다. 특히 현숙이 권종숙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착각할 정도로 닮았다. 모창 가수계 레전드로 꼽히는 주용필(조용필) 이일노, 방쉬리(방실이) 신해숙, 현숙이(현숙) 권종숙을 21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에서 만났다. 

취재 남지은, 사진 이정아, 영상 조소영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현장과 시사 인물에 대한 핫 뉴스 클립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뉴스 클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