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적폐 판사 양승태 2부: 반복…청산되지 않은 역사

시사·보도원피스 2018년 6월 21일 10:19 위준영
권력과 결탁한 사법부는 독재자와 손잡고 제2, 제3의 오재선씨를 만들었다. 피해자가 늘어갈수록 양승태는 승승장구 했고, 결국 사법부 최고 수장인 대법원장이 되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많은 판결들이 권력 친화적이라는 평을 들었고 줄줄이 구설에 올랐다.

그러던 2018년 5월 25일, 양승태 대법원 '문제적 판결'로 거론된 사건들에 대한 의혹이 밝혀졌다. 피해자들은 충격에 빠졌고,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시민사회에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법 적폐 청산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김명수 대법원장도 검찰 수사 협조 의견을 밝혔다.

하지만 사법부 내부는 13명이 반발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다. 사법 적폐의 한 가운데에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청산되지 않는다면 역사는 반드시 반복 될 것이다.

※ 적폐 판사 양승태 1부: 기억…간첩 낙인 찍은 그 판사

촬      영| 박성영 이규호
취재·연출| 위준영 김도성 피디 marco0428@hani.co.kr
프로그램 공지사항
본격 사회 조각모음 프로젝트, 세상의 한조각 〈원피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원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