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댓글 0조회 수 3875추천 수 0

저는 파파이스 김감독님의 가설을 지지하던 사람이었습니다. 김감독님의 추리력과 열정, 집요함 등에 감화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닻을 내리고 운항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물리적으로 가능한가에 대한 의견은 분분했지만, 기본적으로 항적조작등이 확실하다고 대부분 믿었기에 앵커설도 설득력이 있었습니다.

 

파주력을 언급한 반박도 있었지만 전문가와 전문가의 견해 차이일 것이라고 대부분 생각했을겁니다.

 

김감독님은 파주력을 언급한 반박처럼 수치와 공식등을 제시하진 않았지만, 그 앞에서 쭉 이야기 해왔던 "전문가의 도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듣는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생각했을 테니까요.

 

결론적으로 저의 의견을 말씀드리면, 파파이스팀은 항적조작설과 앵커로 인한 고의침몰설을 완전폐기하고, 인텐션 제작을 중지해야 합니다.

 

제작의 방향선회는 있을수 없을겁니다. 왜냐하면 이 다큐의 근간은 조작설이기 때문입니다. 그걸 파헤친게 핵심이니까요. 그리고 파파이스팀은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봅니다.

 

사람들이 파파이스팀이 해온것들이 의미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것과는 별게로 특조위의 조사방향을 잘못잡아 시간이 낭비된점과 본인의 가설중 가장 첫번째 정보가 되는 "조작이라고 제시한 항적데이타의 오류들"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다는 점이 인정해야할 사항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만약 제가 사람들에게 "어제 마트에 갔는데 2층에서 나체로 쇼핑하는 사람을 봤고, 아무도 신경쓰지 않더라" 라고 말한다면, 사람들은 진짜 나체가 맞느냐? 살색옷이 아니냐? 몰카아니냐? 등 여러가지 추측이 나올수 있습니다.

 

하지만, 내가 마트에 간게 아닐거라는 생각은 쉽게 떠오르지 않을겁니다. 김감독님은 파파이스에서 데이터가 누락되기도 하고, 시간이 앞서 가기도 한 이상한 데이터를 소개하면서 사람들의 호기심을 끌어냈습니다.

 

이것이 "어제 마트에 갔다"와 같은 첫번째 정보이고, 듣는 사람들은 설명을 굳이 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항적데이타는 오차가 있으면 안되는 것이고, 저 현상은 다른배가 아닌 오직 세월호에서만 저 시간대에 일어났구나"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이야기의 스타트를 끊는 씨드정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로님는 이런 최초정보가 세월호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은 아니라는것을 다른배들, 그리고 세월호의 다른날들의 항적데이타를 보여주면서 확인시켜 준것입니다.

 

이것은 김감독님의 가설에 대한 반박이 아니라, 최초정보의 오류를 지적한 내용이었기 때문에 반박의 여지가 있을수 없을겁니다.

 

생각해보면 너무나 기본적인 것입니다. 제품테스트중 이상한 현상이 있으면 다른 것들도 같은 오류가 있는지 테스트하는게 자연스러운 것일텐데, 김감독님은 그 기본을 지키지 않은 것입니다.

 

당연히 그렇게 했을거라고 생각되는 부분을 하지 않은것이지요. 또 하나 중요한, 병풍도를 따라 운행한 해군레이더 항적도 입니다. 해군레이더 항적도를 만드는 3가지 방법을 자로가 이야기 하면서 마우스 클릭으로 만들어진걸 이야기 해주었는데,

 

김감독님은 해군레이더 항적도는  어떤식으로 만들어지는지를 간과한것입니다. 이 두가지는 조금만 더 신경썼어도 알 수 있는 내용인데, 그것을 하지 않은것입니다.

 

마트에 가지 않았으므로 나체로 쇼핑한 사람의 이야기는 허상이되는 것입니다. 이런 잘못된 씨드 정보에 해당하는 내용이 세월x에 더 많이 나옵니다.

 

저는 자로님의 세월x를 보면서 이런부분에서 김감독님에게 화가 났고, 또한 진심으로 걱정되었습니다.그리고 자로님이 언급한것처럼 저도 가슴이 너무 아프더군요.

 

이런표현 하기는 싫지만 허상속에서 헤메고 있는 김감독님이 안스럽습니다. 번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로님과 힘을 합친다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생각됩니다. 냉정하게 말하면 자격을 상실했다고 봅니다. 기본적인것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구요.

 

김감독님과 평소에도 존경했던 김어준님은 이번일에 대해 열린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다음 단계로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김총수를 찾아라   hja5866 2017.01.15 3420
235 박정희 우상화의 재조명해주세요   hja5866 2017.01.09 3711
234 국민 다수 위한 정부가 소수 국민을 대하는 지혜가 없다면 ?   cjstkdwlfir 2017.01.08 3364
233 최근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외 정세   akfrdms52 2017.01.07 3524
232 대통령 비디오에 관해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보고 느낀 점   akfrdms52 2017.01.02 3442
231 다큐 제작하는게 급한것이 아닙니다.   wang52al 2017.01.01 3585
230 세월X에 대한 반론 요구   neworlld 2016.12.31 3670
229 이젠 세월X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야 합니다.   dirummer 2016.12.31 3470
228 세월x에 대한 파파이스의 입장을 기대 합니다   gustnscjf 2016.12.31 3814
227 김어준 파파이스 의 항적도, 앙카......   httplys 2016.12.31 3822
226 자로님의 영상을 보고...   akfrdms52 2016.12.31 3537
225 군대내 사조직으로 알려진 '알자회'에 대해 깊이 다뤄 주세요.   시청자 2016.12.30 3600
224 세월호관련 파파이스의 입장을 듣고 싶습니다.   dailychk01 2016.12.30 3869
223 파파이스 또하나의 국민 신문고가 돼어주길...바라면서   cjstkdwlfir 2016.12.29 3409
222 만민이 평등한 새로운 세상 대한민국을 위하여 !   acejisu1111 2016.12.28 3464
221 세월X 에 대한 다큐를 보고 파파이스에 요청드립니다.   aaiaia 2016.12.28 2956
220 세월X' 법적대응 나선 해군 기사를 보고   akfrdms52 2016.12.28 3136
219 이번주 방송에서 세월x에서 언급된 것들에 대한 입장 분명히 밝혀주시길 기대합니다   chopin3333 2016.12.28 3543
» 세월x를 보고 파파이스팀에게 바라는 점입니다.   tryyrt 2016.12.27 3875
217 자로 세월엑스를 본 후...   yijunsuk74 2016.12.27 385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 1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