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200일…국회 앞 영석이 엄마의 눈물

시사·보도한겨레포커스 2014년 10월 31일 19:27 이재만
“사계절이 지나가는데 아들에게 해준 게 없어요”
세월호 참사로 세상을 떠난 단원고 오영석군의 어머니 권미화씨는 10월30일 국회 본관 앞 유가족 농성장에서 사고 200일을 이틀 앞두고 눈물을 흘렸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한 이틑날인 이날 농성장 앞 경찰관 수는 증가했다. 권씨는 진실 규명이 이뤄질 때까지 농성장을 떠나지 않겠다며 절규했다. 연출 이재만 기자 appletree@hani.co.kr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이슈와 인물을 소재로 한 미니 다큐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