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세 골든타임’ 죽이는 한국당의 담뱃값 꼼수 [더정치 #80]

시사·보도한겨레 ‘더 정치’ 2017년 07월 28일 15:53 정주용 박종찬

증세 프레임 전쟁과 ‘문무일 시대’ 검찰의 미래


‘명예 과세’, ‘사랑 과세’, ‘핀셋 증세’, ‘슈퍼리치 증세’, ‘세금 폭탄’…. 증세를 둘러싼 프레임 전쟁이 불붙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 등을 잇따라 발표했습니다. 정책을 집행하려면 실탄인 국가 재정이 필요합니다. 정부와 여당이 초대기업과 고소득층에 대한 증세를 뼈대로 한 세법 개정을 주거니 받거니 발표하는 이유입니다. 여권은 부자 증세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명예 과세’, ‘사랑 과세’ 등의 색다른 이름 붙이기에 골몰하고 있습니다. 참여정부 시절,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신설하면서 ‘세금 폭탄’이란 공격에 무너진 뼈저린 경험이 있습니다.

야권도 적극 반격에 나서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증세 추진이 “가공할 세금폭탄”이라고 규정합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부자증세라는 미명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청개구리 정책”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제 관료 출신인 추경호 의원은 “무조건 대기업에 부담을 더 지워야 한다는 포퓰리즘식 증세”라고 비판합니다.

증세를 둘러싼 프레임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담뱃값을 내리겠다고 해서 논란입니다. 박근혜 정부 때 담뱃값을 크게 올려 사실상 ‘서민 증세’라는 비판을 받았던 자유한국당이 정권이 바뀌자마자 다시 내리자는 것을 놓고 적반하장, 유체이탈 정당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증세 논란의 화살을 담뱃값으로 돌리려는 정치적 의도도 엿보입니다.

이번주 더정치에서는 증세를 둘러싼 정치권의 프레임 공방과 ‘문무일 총장 시대’ 검찰 개혁의 전망을 놓고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제작진

진행: 김태규, 출연: 성한용 김남일

타이틀·CG: 문석진 이정온

기술: 박성영, 오디오: 조소영, 카메라: 위준영

연출: 정주용 박종찬

책임 프로듀서: 도규만

 


○ 팟캐스트(오디오 버전 제공)

아이튠즈:https://goo.gl/mLkQF5

팟빵채널:http://www.podbbang.com/ch/10714


※ 더정치 휴방 안내

 -여름 휴가로 이번주 더정치는 한주 쉽니다. 더정치 81회는 8월10일(목) 방영 예정입니다.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성한용, 김의겸, 황준범, 김태규 기자가 진행하는 정치 진단과 논평 프로그램. 2016년 6월8일 시즌 2 시작.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