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따라 마을은 무너졌다 [한겨레21 #1172]

돈이 오자 마을이 갈라졌다. 정월대보름이면 윷을 놀고 막걸리를 나누던 왁자지껄함은 이제 찾아볼 수 없다. 주민들은 마당에 CCTV를 설치했다. 서로를 믿을 수 없다. 밀양 송전탑이 낳은 새로운 마을 풍경이다. 


취재 정환봉, 진명선, 사진 김봉규, 김명진, 내레이션 정환봉, 영상 조소영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이슈와 인물을 소재로 한 미니 다큐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