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싸롱2 #14] ‘칭찬일색’ 외국인 예능, ‘변형국뽕’일까?

엔터테인먼트잉여싸롱2 2017. 10. 25. 19:05 박종찬 정주용 위준영

외국인·다문화 예능 전성시대, 한국인이 즐겨보는 이유


외국인이 나오는 다문화 예능이 전성시대입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MBC every1)를 비롯해 나의 외사친’(JTBC),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SBS) 등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명절 때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장기자랑이나 노래자랑이 외국인 예능의 시초입니다. 그 시절엔 외국인 가운데 누가 우리말과 노래를 더 잘하는지, 얼마나 한국 사람이 되었느냐가 중요한 기준이었습니다. ‘외국인의 한국화가 명절 예능의 주요 관심사였습니다.

외국인 예능이 본격적으로 문화에 집중해 다문화 예능으로 진화한 것이 한국방송의 미녀들의 수다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여성들을 모아놓고 나라별로 문화와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는 토크쇼였습니다. <JTBC>비정상회담도 미녀가 미남으로 바뀌었을 뿐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입니다. <JTBC>는 외국인 예능과 여행을 결합시킨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를 선보이면서 본격적인 외국인·다문화 예능의 시대를 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외국인·다문화 예능은 지구촌 시대에 여러 나라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면서 한국인과 한국의 문화를 돌아보게 한다는 점을 긍정적 기능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출연자들이 한국인과 한국문화에 대해 지나친 칭찬 일색이어서 외국인 입을 빌린 국뽕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이번주 잉여싸롱에서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나의 외사친를 중심으로 외국인·다문화 예능의 역사와 인기를 끄는 이유, 한국인 시청자들의 심리 등을 놓고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제작진

진행: 서정민 김선영 이승한

타이틀: 문석진, CG·자막 디자인: 노효주

기술: 박성영

자료 영상·이미지: 각 방송사 화면 갈무리,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연출: 박종찬 정주용 위준영

책임 프로듀서: 도규만

 

잉여싸롱 팟캐스트

-http://www.podbbang.com/ch/6435


잉여싸롱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ingyossarong/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문화부 서정민 기자와 김선영·이승한 티브이 평론가의 대중문화 비평 프로그램. 2013년 5월 시작해 2015년 10월 종영함.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