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세' 현역 최고령 화가, 한 세기를 말하다

시사·보도한겨레포커스 2017년 12월 29일 15:52 위준영
'101세' 현역 최고령 화가, 한 세기를 말하다

'101세' 현역으로는 보기드문 나이에도 화가로 활동 중인 김병기 화백. 1916년 평양에서 태 어난 김 화백은 일제강점기 도쿄 유학, 해방 과 한국전쟁 전후 남북한 예술계, 65~85년 미국 뉴욕 칩거, 49년 만에 귀국과 100살 신 작 전시회 등등 20세기를 관통하는 역정을 걸어왔다. 한 세기를 걸어오며 언제나 오늘을 그리는 김 화백. 2017년 11월 29일 김 화백을 평창동 자택에서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취재: 김경애 기자, 윤범모 동국대석좌교수
연출: 위준영 피디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이슈와 인물을 소재로 한 미니 다큐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