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와 한국남성, 왜 괴물이 되었나? [한겨레21 ‘훅’ #19]

시사·보도하어영 김완의 ‘훅’ 2018 03 16 오후 8:26 조소영

은하선•손아람•박권일•송채경화의 대담: ‘#미투, 한국사회와 남성’

한국 사회는 지금 ‘#미투’란 이름의 ‘3월 혁명’을 치르고 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었으나 쉽게 말하지 못했던 ‘권력에 의한 성폭력’이 #미투라는 꼬리말을 달고 분출하고 있습니다. ‘멀쩡한 남자’로 존경을 받았던 사회의 지도층 남성들이 하루아침에 ‘위계에 의한 성폭행범’이나 ‘파렴치한 강간범’으로 전락했습니다. ‘강간 문화’를 묵인해온 한국 사회에서 성폭행 가해자는 권력을 가진 일부 지도층 남성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학교나 직장 등에서 미시 권력이 작동하는 성범죄가 일상화돼 있습니다. 미투가 일상으로 파고들어 더 많은 고발이 더 크게 울려퍼져야 하는 이유입니다.

<한겨레21> ‘훅’이 미투와 관련해 ‘한국 사회와 남성’을 주제로 긴급 대담을 가졌습니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TV> 스튜디오에서 3월8일 오후 열린 대담은 김완 기자의 진행으로 박권일 칼럼니스트, 은하선 섹스칼럼니스트, 손아람 소설가 그리고 송채경화 기자가 참여했습니다. 참석자들은 한국 사회의 어떤 남성들은 왜 권력을 쥐면 괴물이 되는지, 그 토대가 무엇인지, 한국 사회에서 남성으로 길러지는 혹은 키워지는 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등 ‘권력 괴물’이 기생하는 사회적 배경을 짚어봤습니다.

 

관련 기사: 은하선•손아람•박권일 #미투 대담…그 남성들은 왜 괴물이 되었나


 

●제작진

진행: 김완 출연: 은하선 송채경화 손아람 박권일

타이틀: 문석진, 스틸 컷: 노효주, 촬영: 위준영

연출: 조소영 박종찬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21 기자들이 진행하는 보도 뒤 뉴스입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