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건, ‘디지털 브로커’의 여론 조작? [더정치 #115]

시사·보도한겨레 ‘더 정치’ 2018년 4월 19일 17:49 박종찬

지방선거 앞두고 '댓글 조작' 의혹 최대 이슈로 급부상

김경수 정면 돌파 선언, 야권·보수언론 총공세 쟁점화

 

민주당이 고발한 포털 댓글 조작 사건의 범인이 민주당원인 드루킹일당으로 밝혀졌습니다. 민주당의 경남도지사 후보로 출마를 준비하고 있던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 사건이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의 문자 메시지를 받고,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사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인사 민원이 성사되지 않자 반협박조의 요구가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이 드루킹과 공모해 불법 댓글 공작을 벌였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김 의원은 19일 오전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해 후보 사퇴설까지 돌았습니다. 그러나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지사 출마와 함께 특검 등 모든 수사에 응해 의혹을 밝히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은 천막농성을 벌이면서 이 사건의 전선을 넓혀 대선 불법 여론조작으로 규정하고, 정치 쟁점화하고 있습니다. 보수 언론도 드루킹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함께 지난 대선 경선 당시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이 주도한 문재인 지지모임인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행사에 참석한 영상을 공개하는 등 문재인 정부와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의원이 정면 돌파를 택하고, 야당과 보수 언론이 정치 쟁점화를 시도하면서 드루킹 댓글 사건은 두 달이 채 남지 않는 6.13 지방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이번주 더정치는 드루킹 사건의 핵심 내용을 짚어보고 정치권과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습니다.

 

제작진

진행: 김태규, 출연: 성한용 엄지원

타이틀·CG: 문석진 노효주

기술: 이규호

연출: 박종찬 조소영

책임 프로듀서: 도규만

 

팟캐스트오디오 버전 제공)

아이튠즈:https://goo.gl/mLkQF5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성한용 선임기자가 정치 이슈의 중심 인물을 인터뷰하는 프로그램. 2016년 6월8일 시즌 2 시작.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