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주요장면

2018년 4월27일 오전 9시30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처음 만났다.두 정상은 사전에 조율되지 않았기에 더 감동적이었던, 각본 없는 드라마를 그려냈다. 문 대통령이 의장대 사열을 소재로 담소를 나누다 김 위원장 초청 의사를 에둘러 밝히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께서 초청해 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오전 10시15분 두 정상은 판문점 평화의집 2층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머리 발언에서 “잃어버린 11년 아깝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대화도 통 크게 나눴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오후 6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통해 “비정상적인 현재의 정전상태를 종식시키고 확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과제”라는 데에 동의하고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영상제공 : 판문점 공동영상 취재단
●〈한겨레TV〉 유튜브 채널 구독하기 -https://goo.gl/vYg2yI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