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은 ‘핫밀’, 승객은 ‘노밀’, 승무원은 결식”

시사·보도뉴스클립 2018년 7월6일 이규호 피디
아시아나항공 직원 300여명이 검은 옷과 ‘고양이’ 가면 등을 쓰고 6일 저녁 6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 모였다.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항공지부 등은 이날 이번 사태의 책임이 경영진에 있다며 박삼구 회장 퇴진 등을 요구하는 ‘아시아나항공 노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열었다.

연출 : 이규호 pd295@hani.co.kr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현장과 시사 인물에 대한 핫 뉴스 클립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