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시위에 울려퍼진 제주 아이들의 ‘홀로 아리랑’

시사·보도뉴스클립 2018년 11월 8일 김성광
‘제136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2018년 11월7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주변으로 오카리나 연주가 울려퍼졌다. 이 노래는 ‘홀로 아리랑’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할머니들 사이에서 평소 자주 불린다.  이날 오카리나를 연주한 제주 애월초등학교 학생들은 수요시위 참석자들과 함께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 요구하며 구호를 외쳤다.  

연출 : 김성광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현장과 시사 인물에 대한 핫 뉴스 클립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