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균의 죽음과 ‘21세기 컨베이어벨트’

시사·보도한겨레포커스 2018년 12월 28일 19:18 김도성
지난 11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하청 노동자로 일하던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졌습니다. 반복되는 ‘위험의 외주화’, 그 근본적 원인은 무엇일까요? 24살 청년을 죽음으로 몰아간 사회 구조를 살펴 봤습니다. 연출 김도성 피디 kdspd@hani.co.kr
프로그램 공지사항
시사 이슈와 인물을 소재로 한 미니 다큐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