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역사특강] 고구려사의 재인식...삼족오의 시대정신 (#3-2)

광개토왕비·삼족오는 살아있는 '시대정신'
[한민족 시원, 만주] 고구려, 생각의 지도를 넓혀라 (2)
정치-경제-문화 인터체인지로 '조정자' 우뚝
동아시아 질서 재편기에 살아있는 성공 모델

▶어수룩한 광개토왕비와 다리 세개인 삼족오에 시대정신이

나는 고구려가 문화국가라고 주장했다. 고구려의 고군벽화나 예술분야가 뛰어나다는 의미만은 아니다. 독특한 문화가 있는 나라라는 의미다. 고구려는 한반도와 만주, 몽골지역에 이르기까지 넓은 영토를 통치했다. 고구려 속에는 백제, 신라, 거란, 말갈, 선비족 등 종교와 생활양식, 풍습이 다른 다양한 종족들이 살고 있었다. 따라서 내부의 통일성이 깨지면 고구려라는 나라는 성립할 수 없었다. 중국은 정권이 바뀌면 정권을 잡은 사람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다른 민족을 억압하는 정책을 폈다. 그러나 고구려는 주변의 모든 민족과 말 그대로 조화와 상생하는 방법론을 택했다.


126769602259_20100305.JPG


무엇이 고구려를 결속시켰을까? 우선 고구려인들의 역할이 중요했을 것이다. 고구려인들은 스스로 특별한 사람들이라는 자의식이 강했고, 주변 종족들에게도 이를 각인시켰다. 고구려인들은 스스로 천제지자, 화백지자, 천손지자, 황천지자, 천손, 일월지자 등으로 높여 불렀다. 이건 그 시대의 법칙이었다. 이렇게 주장을 해야 고구려인은 물론 주변 민족들이 고구려를 중심으로 모일 수 있었다. 그래서 고구려가 있는 곳(수도)은 우주의 중심이고, 그 중심에서 광개토대왕비나 장군총 같은 특별한 것이 만들어진 것이다.

광개토대왕비를 보면 고구려의 문화적 풍모가 잘 나타난다. 그 비는 중국의 그것처럼 거대하거나 위압적이지 않다. 강력한 힘이라든가, 피냄새 같은 것은 찾아볼 수 없다. 미완성품처럼 보이고, 어수룩해 보이고, 다분히 카오스적이다. 고구려인들은 당대에 가장 돌을 잘 다루던 사람들이었다. 그 사람들이 돌을 다룰 능력이 없어서 비정형으로, 어수룩하게 광개토대왕비를 만들었을까? 거기엔 위압적이지 않으면서 더불어 살고자 하는 고구려의 시대정신이 압축적으로 담겨있다.

삼족오에도 고구려의 시대정신이 녹아 있다. 삼족오는 다리가 세 개고, 날개가 두 개고, 머리에 뿔이 달렸다. 다리가 세 개인 것은 각각의 역할을 의미하고, 조화를 상징할 것이다. 오늘날 한국, 중국, 일본이 평평하게 균형을 이뤄야 동북아의 평화와 공존이 가능한 것처럼 말이다.

▶물류와 문류, 인류의 거점인 하트로

고구려은 정치, 군사적으로 조정의 역할, 경제와 물류 입장에서는 허브의 역할, 문화적으로는 인터체인지, 아이씨(IC)의 역할을 수행했다. 흔히 우리 문화를 설명할 때 브릿지론을 주장한다. 발달한 중국문화가 한반도를 통해 일본 열도로 건너갔다는 가교론이 그것이다. 이는 우리 문화의 한 부분을 설명하는 것일 뿐이다.

한반도는 문화의 인터체인지다. 지구상에서 가장 다양한 자연환경이 있고, 대륙과 해양이 만나고, 북방과 남방이 만나는 아주 독특한 곳이다. 그러니까 문화의 브릿지가 아니라 인터체인지가 되는 것이다. 나는 한발 더 나아가 4년 전부터 아예 '하트(heart)론'을 주장한다. 심장에서 피가 공급되는 것처럼 모든 문화가 여기에 모여 들어와 다시 힘을 얻어서 사방팔방으로 뻗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반도를 물류와 문류, 인류의 거점으로 만들자고 주장한다. 이런 점에서 고구려는 우리의 미래를 디자인할 때 중요한 모델이 된다. 고구려가 지금도 살아있고 고구려의 시대 정신이 여전히 유효한 이유다.
윤명철 동국대 교수, 정리=박종찬기자 pjc@hani.co.kr



프로그램 공지사항
평화인권단체인 '좋은벗들'과 한겨레TV가 2010년 공동기획한 청년을 위한 역사강좌입니다. 동북아 문명의 시원인 요하문명으로부터 시작해 고조선, 고구려, 발해의 역사와 항일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따라갑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청년, 역사를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