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월출산 상견성암 [하감땅 #27]

그 산 그 암자에 지금은 누가 살고 있을까요. 산천어가 뛰노는 계곡물처럼 맑던 스님이 머물던 그 수행 터에. 월출산 상견성암 가는 길은 어느 때보다 설렙니다. 풍수의 비조 도선국사와 일본에 유학을 전한 왕인 박사, 다성(茶聖) 초의 선사를 낳고, 유배 온 다산 정약용을 품어 거듭나게 한 영산(靈山)인 때문만은 아닙니다. 생전에 몇 번 뵈었던 청화 스님(1923~2003)의 그 맑은 잔영 때문일까요. 아니면 첫사랑의 산에 안기기 때문일까요. 이젠 많은 산들과 친해졌지만, 대학 1학년 때까지만 해도 마을 뒷산에 오르거나 수학여행으로 설악산 흔들바위를 간 것 외에 마음먹고 이름난 산에 들어가 본 적이 없었습니다. 월출산은 그런 초심자를 받아준 첫 산이었습니다. 마치 이 지역명이 왜 영암(靈巖·영묘한 바위)인지를 말해 주듯이 코끼리 상아처럼 단단하고 빛나는 통바위들과 구름 사이를 뛰어 오르던 초심자가 피안을 향해 '지상' 을 박차 오른 지 어언 20여 년이 지났습니다. 월출산은 해발 809미터지만 평지에 돌출한 산이라서 마치 수천 미터의 산처럼 맑았다가 흐렸다가 부슬비가 내리다가 우박이 쏟아지다 다시 화창하게 갤 만큼 변화무쌍합니다.
 
60060_4850_0.jpg

 
 
프로그램 공지사항
조현 한겨레 종교전문기자의 오지 암자 기행과 용맹정진하는 수행자들의 이야기를 매주 금요일에 영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스물아홉 곳 순례 마치고 [하감땅...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538/038/113x63.crop.jpg조소영 피디광주 무등산 석불암 [하감땅#29]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91/038/113x63.crop.jpg조소영 피디경남 양산 천성산 화엄벌 [하감땅...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46/037/113x63.crop.jpg조소영 피디월출산 상견성암 [하감땅 #27]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653/036/113x63.crop.jpg조소영 피디달마산 도솔암 [하감땅 #26]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94/036/113x63.crop.jpg조소영 피디부안 개암사 뒤 울금바위 원효방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119/035/113x63.crop.jpg조소영 피디대구 팔공산 오도암 [하감땅 #24]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93/033/113x63.crop.jpg조소영 피디영축산 백운암 [하감땅 #23]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913/024/113x63.crop.jpg조소영 피디간도 일광산 범바위 [하감땅 #22]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201/024/113x63.crop.jpg조소영 피디경북 문경 대승사 [하감땅 #21]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751/023/113x63.crop.jpg조소영 피디부안 봉래산 월명암 [하감땅 #20]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48/023/113x63.crop.jpg조소영 피디변산 능가산 의상봉 부사의방 [하...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522/022/113x63.crop.jpg조소영 피디
Files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조현의 하늘이 감춘 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