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광주형 일자리’ 새 이름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 [더정치 인터뷰#76]

시사·보도한겨레 ‘더 정치’ 2019년 2월 14일 22:00 이경주 피디
[더정치 인터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구미·군산 관심…상반기에 성과 나올 것”

“문 대통령,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적극적, 공수처 등 쟁점법안 올려 논의할 수도”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4일 
‘더정치 인터뷰’에 출연해 “광주형 일자리는 1호 사업이 됐고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이라고 명칭을 통일하기로 했다”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명실상부한 전국 각지의 롤모델이 돼서 
 2호, 3호가 나타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구미시장께서 저한테도 찾아와 ‘이걸 꼭 하고 싶으니까 
 당정이 도와달라’는 요청을 하셨고 
 군산도 지엠대우 빠져나간 자리에 
 이 사업을 만들겠다는 제안이 있었다”며 
“잘 매칭하면 상반기 안에 
 1개 이상의 성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그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머리를 맞대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 주목했습니다. 
 그는 “공수처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 
 국회에서 쟁점 해소가 안 되는 몇 가지는 
 여야정 협의체에 올려서 논의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도 여야정 협의체에 굉장히 적극적”이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전략회의에서 
“여야가 쟁점을 충분히 논의한 뒤 여야 대표들과 
 내가 논의할 의제를 여야정 협의체에 언제든지 올려도 좋다. 
 내가 시간을 낼 테니까 여당에서도 노력해달라”고 말했다고 
 조 정책위의장은 전했습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 과정에서 
“개방적인” 자세로 여당과 국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당과 함께하는 회의에서 
“국회의 의견을 항상 물어보고” 있으며 
“여야 간 현안이 잘 처리될 수 있도록 본인이 어떤 역할을 하면 좋겠냐”고 
 자주 묻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문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합의를 희망하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2월 국회에서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경사노위가 2월18일까지 
 결론을 내리겠다고 해서 이번 주말이 고비다.   
 합의가 되지 않으면 경사노위에서 논의됐던 안을 기초로 
 국회가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노동계 우려와 경영계 요구를 합리적으로 반영해 
 국회 논의 단계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제작진
진행/구성: 성한용 
취재: 김태규
타이틀: 문석진 
기술: 박성영 
촬영: 조성욱, 김성광
종합편집: 문석진 
연출: 이경주

○ 팟캐스트(오디오 버전 제공)
아이튠즈:https://goo.gl/mLkQF5
팟빵채널:http://www.podbbang.com/ch/10714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 성한용 선임기자가 정치 이슈의 중심 인물을 인터뷰하는 프로그램. 2016년 6월8일 시즌 2 시작.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