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이호진 프란치스코 “세월호 같은 희생자 없게 우리 손에서 끊어야” [한겨레담#20]

교양·라이프한겨레談 2014.10.16 박수진 피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얘기도 심심치 않게 들립니다. 하지만, ‘승현이 아빠’ 이호진씨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세월호와 같은 희생자가 없도록 당신의 손에서 끊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사건으로 304명의 희생자가 떠났습니다.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으면, 똑같은 일이 생겨도 정부는 빨리 사건을 덮어버리려고 할 겁니다. 다음 희생자는 없게 우리 손에서 끊어야 합니다. 우리로 끝내야지 이 슬픔을 대물림 할 수는 없잖아요.”

 마지막으로 “JTBC 손석희 앵커의 팬”을 자처한 세월호 유가족 이호진씨는 ‘손석희’로 삼행시를 지었습니다. 

 “손 / 손으로 만질 수도 없는, 석 / 석화가 되어 하늘로 올라간, 희 / 희생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 주시고, 잊지 말아주세요.” (세월호 유가족, 이호진 프란치스코)


◆ 제작진
기획 : 한겨레TV / 출연 : 이호진 프란치스코, 한겨레21 정은주 기자 / 인터뷰 장소 : 서울시 마포구 ‘예수회 센터’ / 도움주시분 : 권오면 신부님, 나혜선님, 안병훈님 / CG : 문석진, 이종은 / 기술감독·DSLR REC : 박성영 / 카메라 : 정동화, 박수진 / 프로듀서 : 이경주 / 연출 : 박수진 jjinpd@hani.co.kr / 음악 : 잊어야 하는 마음으로 (김광석) 

 그동안 <한겨레담>을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따뜻한 인사를 드립니다. - 박수진 PD 드림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TV ‘돌직구’ 대담 프로그램 ‘한겨레담’
사진의 거장 스티브 맥커리 “아직...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922/129/113x63.crop.jpg김도성 피디이호진 프란치스코 “세월호 같은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46/123/113x63.crop.jpg박수진 피디우석균 “병원 영리자회사 허용은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786/115/113x63.crop.jpg박수진 피디(영어 버전) 토마 피케티 “한국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783/115/113x63.crop.jpg박수진 피디토마 피케티 “한국 불평등 해소하...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988/114/113x63.crop.jpg박수진 피디김미화 “세월호 유가족 아픔 나누...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26/106/113x63.crop.jpg박수진 피디박래군 “세월호는 시민의 힘으로 ...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477/101/113x63.crop.jpg박수진 피디'호통 판사' 천종호 "벼랑 끝 아...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791/095/113x63.crop.jpg박수진 피디노유진 “인사 참사, 박근혜 레임...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02/084/113x63.crop.jpg박수진 피디조희연·이재정·이청연 교육감 ‘교...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548/069/113x63.crop.jpg박수진 피디표창원 "분노와 그 분노를 조절할...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303/067/113x63.crop.jpg박수진 피디천근아 "세월호 유가족, 쉽게 잊...http://www.hanitv.com/files/cache/thumbnails/095/062/113x63.crop.jpg박수진 피디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한겨레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