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거장 스티브 맥커리 “아직도 배운다” [한겨레담#21]

교양·라이프한겨레談 2014.11.11 김도성
현대 사진계에서 가장 왕성하게 활동중인 보도사진가로 꼽히는 스티브 매커리(63)가 한국을 방문해 '한겨레' 독자들과 만났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초청으로 온 그는 6일 오전 ‘한겨레TV’ 스튜디오에서 '한겨레담' 녹화(진행 곽윤섭 기자)를 했다. 첫날인 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동대문시장 등을 둘러본 그는 “한국은 여러번 방문했으나 판문점은 처음 가봤는데 분단의 상흔을 볼 수 있어서 대단히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패널들의 다양한 궁금증에 친절하게 답했다.
그는 이날 오후 고려대 미디어학부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각각 대학생과 사진애호가 및 다국적기업 최고경영자를 대상으로 사진특강도 진행했다.
1974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지역신문에서 사진기자를 시작한 매커리는 79년 러시아의 침공에 앞서 반란군이 통제하는 아프가니스탄에 잠입해 찍은 사진으로 80년 '타임' 표지를 장식해 ‘로버트 카파’ 메달을 수상했다. 이어 85년 ‘아프간 소녀’로 불리는 샤르밧 굴라의 초상이 '내셔널 지오그래픽' 표지에 실리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86년부터 매그넘 회원으로 활동중인 그는 2006년 대구사진비엔날레 초대작가로 방문한 이래 5차례 한국을 찾아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08년 '한겨레' 창간 20돌 기념으로, 한국 사진사상 최고의 관람객을 동원한 대형 사진전 ‘매그넘코리아’에도 참여해 한국 불교와 머드축제의 인물사진 등을 통해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기획: 곽윤섭, 취재 번역: 정인환, 기술: 박성영, 촬영: 정동화 김도성 이재만, 종합편집: 김도성, 연출: 이경주 김도성 이재만, 제작지원: 어반아트, 제작: 한겨레TV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TV ‘돌직구’ 대담 프로그램 ‘한겨레담’

Articles

1 2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