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루게릭 투병’ 박승일 전 코치, 뭉클한 얼음물 샤워

시청자참여시청자 참여영상 2014년8월21일오후5시36분 조소영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박승일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 전 코치가 지난 19일 경기도 수지 자택에서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캠페인인 ALS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박 전 코치는 루게릭병을 앓고 있어 직접 얼음물을 뒤집어 쓰지는 못했으나 인공 눈 스프레이를 뿌리는 것으로 아이스 버킷 챌린지를 마쳤다.   그는 승일희망재단을 통해 “루게릭병을 알릴 수 있는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관심 주시는 것에 가슴벅차 잠을 이룰 수가 없네요”라며 “시원하게 얼음물 샤워를 할 수 있는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라고 전했다.   이 캠페인은 루게릭병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려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다. 박 전 코치는 다음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도전자로 대전고 선배인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배우 양동근, 농구선수 서장훈을 지목했다

영상제공: 승일희망재단
프로그램 공지사항
<한겨레TV> 시청자와 한겨레 독자들이 제작한 영상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시청자 참여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