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도정일이 읽는 '이문재의 손의 백서'[#55]

교양·라이프시 읽는 토요일 2016년 07월 22일 17:10 위준영
[한겨레 토요판] 도정일의 손의 백서

손의 백서 / 이문재
 
기도할 때
두 손을 모으는 까닭은
두 손을 모으지 않고서는
나를 모을 수 없기 때문이다.
두 손을 모으지 않고서는
가슴이 있는 곳을 찾지 못하기 때문이다,
두 손을 모으지 않고서는
머리를 조아리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두 손을 가슴 앞에 가지런히 모으지 않고서는
신이 있는 곳을 짐작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기도할 때
두 손을 모으는 까닭은
두 손을 모아야 고요해지기 때문이다.

손이 손을 잡으면 영혼의 입술이 붉어진다.
손이 손을 잡으면 가슴이 환하게 열린다.
손이 손을 잡으면 피돌기가 빨라진다.
손이 손을 잡는 순간 기억을 공유한다.
손이 손을 잡는 순간 몸이 몸을 만난다.

손이 세상을 바꿔왔듯이
손이 다시 세상을 바꿀 것이다.
 
나는 손이다.
너도 손이다.

● 제작진
기획: 박유리, 제작: 한겨레TV, 낭송: 도정일, 영상편집: 위준영, 
사진: 강재훈, 김봉규, 김종수, 노순택, 박종식, 이길우, 이정아
프로그램 공지사항
매주 토요일 한겨레신문 토요판에서 만나는 시인의 시 낭송 프로그램.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시 읽는 토요일